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용인시 "평온의 숲 장례식장 간부 비위로 계약 해지"

기사승인 2019.09.23  23:26:41

공유
default_news_ad1

- 운영업체 J사 간부 횡령 ․ 배임으로 실형 확정 … 용인시, 도시공사에 계약 해지 지시

   
▲ 용인 평온의 숲 장례식장 전경

용인시는 지난 20일 내부 부정으로 물의를 일으킨 용인 평온의 숲 장례식장 및 판매시설 운영업체 J사와의 계약을 해지할 것을 용인도시공사에 지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 해지는 J사 임원들이 횡령 ․ 배임으로 법원으로부터 실형이 확정돼 용인시의 명예를 손상시킨 데 따른 조치다.

J사는 지난 2013년부터 용인 평온의 숲 시설 중 장례식장, 식당 등을 위탁받아 운영해 왔으나 지난 2017년 11월 17일 간부 2명이 운영비 4억3천여만원을 횡령한 죄로 기소됐다.

지난 3월 25일 2심에서 간부 A씨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 간부 B씨는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들은 각각 200시간의 사회봉사도 선고받았다.

용인시 관계자는 “운영업체 부정행위로 시설 운영에 차질을 빚어 시민들에게 죄송하며, 앞으로 보다 더 투명하고 정확하게 관리해 시민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장례시설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는 지난 2013년부터 화장시설, 봉안시설 등 장사시설 운영을 용인도시공사에 위탁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용인도시공사가 J사에 장례식장, 식당 등 판매시설을 재위탁해 운영해왔다.

한편, J사는 지난 2009년 어비2리 주민 31명이 설립한 법인으로 오는 2022년1월까지 장례식장과 식당 등의 판매시설 운영권을 갖고 있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