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산천 작은정원 "클림트, 모네, 고흐 예술향기 가득"

기사승인 2021.05.24  21:14:25

공유
default_news_ad1

- 명화 모티브로 정원 설계해 문화예술 시민공간으로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시민과 함께 만들고 가꾸는 ‘오산천 작은정원 조성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22일 오산천 일원에 작은정원 20개소를 추가해 총 109개소로 늘렸다.

이번에 새로 조성된 작은정원은 △환경사업소 앞 13개소 △종합운동장 뒤편 3개소 △침례교회 앞 4개소다.

‘오산천 작은정원 프로젝트’는 정원지킴이로 활동할 시민단체를 모집해 오산천 자투리공간을 소규모 정원으로 조성해 아름다운 하천경관을 제공, 시민이 직접 꽃을 심고 가꾸는 과정을 통해 오산천에 대한 애착심을 고취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8년도에 제1호 작은정원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109개소의 정원 조성을 완료했다.

이번 작은정원 프로젝트는 생태하천을 넘어 정원을 사랑한 세계 작가들의 명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디자인을 활용하여 예술의 향기가 흐르는 정원으로 조성했다

구스타프 클림트의 ‘생명의 나무’를 본 딴 ‘생명의 나무정원’, ‘황금빛 나무정원’, ‘클림트의 정원’, ‘기다림의 정원’, ‘몽환의 정원’과 모네가 살던 지베르니를 본 딴 ‘지베르니 정원’, 고흐의 작품을 본 딴 ‘오베르의 정원’을 완성했다.

오산시 관계자는 “정원 지킴와 함께 작은정원을 조성하여 오산천을 시민의 장으로 만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오산천이 점점 더 문화의 장소로 변화되어 가는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