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산시캐릭터 ‘까산이’, ‘까오’ 학생 뮤지컬 만든다

기사승인 2021.05.31  21:11:50

공유
default_news_ad1

- 오산만의 블랜디드러닝 ‘뮤지컬 라이프’ 학생 인기 폭발

   

오산 관내 초·중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오산문화재단(대표 조요한)의 뮤지컬 특화사업인 ‘뮤지컬 라이프’ 교육이 2020년에 이어 올해에도 수준 높은 강사진과 더욱 체계화된 커리큘럼으로 인해 학생들의 참여도와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오산시를 대표하는 미래 문화예술교육의 퍼스트 브랜드로 자리 잡아 가고 있는 뮤지컬 라이프 수업은 뮤지컬의 역사를 비롯한 이론 교육과 종합예술 장르인 뮤지컬의 특성을 고려하여 대본 작성, 조명, 음향, 분장 등 다양한 분야를 학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실기 교육을 병행하고 있다.

2021년은 초등학교 10회 20차시, 중학교 16회 32차시 교육 중 절반 이상의 진도가 나갔고 학기말 발표회를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올해는 특별히 기존의 뮤지컬 작품이 아닌 학생들이 직접 창작한 대본으로 학급별 소규모 작품 발표회를 진행한다.

수업을 진행하는 각 학급별로 학생들이 직접 뮤지컬 시놉시스와 대본을 집필하여 제출하면, 그 중에서 우수대본으로 선정된 작품은 학생과 강사들의 공동 각색 작업을 거쳐 ‘우리가 만드는 우리들의 뮤지컬 라이프’를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학생들이 제출한 대본 중에서 번뜩이는 재치와 무한한 상상력, 참신한 소재와 흥미를 유발하는 이야기 구조가 돋보이는 우수대본을 선정하고 우수학생들에게는 오산의 상징인 까산이· 까오의 캐릭터 인형 및 캐릭터 상품을 부상으로 증정하여 잊지못할 추억을 선사하고 오산 시민으로서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있다.

두 명의 초등학생이 오산의 상징인 까산이·까오를 주인공으로 한 대본을 써서 우수대본으로 선정되어 현재 강사와 함께 각색 작업에 들어갔으며, 오산의 캐릭터가 학생들의 손으로 작품화되어 살아 숨쉬고, 교육의 긍정적 효과가 앞으로도 지속되어 교육도시 오산의 미래가 한층 더 밝아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대본 수업과 학생 작품 각색을 맡고 있는 박봉곤 강사는 고려대학교 국어교육과를 거쳐 고려대 국어국문과 석사 및 박사 수료를 하고 중고등학교와 대학에서 국어 관련 강의를 하다가 현재는 뮤지컬 공연과 뮤지컬 교육을 병행하고 있다.

오산 관내 초·중학교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춘 전문적인 교육으로 처음 뮤지컬 대본을 써 보는 학생들도 편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끌어낼 수 있도록 지도하고 있다.

총괄 연출을 맡고 있는 곽유림 강사는 “애초에 한 학급당 우수작품으로 한 편을 선별하려고 하였으나, 경험이 풍부한 전문 강사의 강의와 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한 학급에서 우열을 가리기 힘들 만큼 훌륭한 우수대본이 7편이 나오기도 하여 뜻밖에 많은 선물을 준비하고 있다”며 행복한 고민을 표현했다.

오산문화재단 조요한 대표는 “뮤지컬 라이프를 통하여 우리 오산의 학생들이 웃음을 되찾고, 창의력이 발현되어 미래 문화시민으로 훌륭하게 성장하는 모습을 보니 보람과 긍지를 느낀다”며 2학기에도 많은 기대가 된다고 전했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