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업 절반, “MZ세대 조기 퇴사 비율 높다”

기사승인 2021.06.03  00:25:25

공유
default_news_ad1

- 평균 5개월 이내 퇴사

ad35

조기 퇴사자는 모든 기업의 고민이다. 시간과 비용을 들여 어렵게 뽑은 인재가 퇴사하게 되면, 안정적인 조직운영이나 기업성장 측면에서도 악영향이 크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MZ세대는 직무 적성이 안 맞거나 성장과 비전이 보이지 않으면, 과감하게 퇴사하는 경향이 크기 때문에 이들을 유지하기 위한 기업들의 고민이 깊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500개사를 대상으로 ‘1년 이내 조기퇴사자’ 현황에 대해 조사했다.

응답 기업의 49.2%는 ‘MZ 세대의 1년 이내 조기퇴사자 비율이 높다’고 답했다. 1년 이내 퇴사하는 이들은 입사한지 평균 5개월 이내 결정을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들은 MZ세대가 조기퇴사를 더 많이 하는 이유로 ‘개인의 만족이 훨씬 중요한 세대라서’(60.2%, 복수응답)를 최우선으로 꼽았다. 계속해서 ‘이전 세대보다 참을성이 부족해서’(32.5%), ‘시대의 변화에 기업 조직문화가 따라가지 못해서’(30.5%), ‘호불호에 대한 자기 표현이 분명해서’(29.7%), ‘장기적인 노력으로 얻는 성과에 대한 기대가 낮아서’(26.8%), ‘조직 내 불의·불공정을 참지 못해서’(13%), ‘도전 정신이 강해서’(3.3%) 등이 있었다.

조사대상 기업의 1년 이내 퇴사자 유형으로는 ‘대졸 신입사원’(46.9%,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경력사원’(45.3%), ‘고졸 신입사원’(24.1%) 순이었다.

전체 신규 입사 직원 중에서 조기퇴사를 하는 비율은 평균 28%로 10명 중 3명은 1년을 못 버티고 나가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사담당자들이 생각하는 직원들의 퇴사 사유로는 ‘직무적성이 안 맞아서’(48%, 복수응답)가 가장 컸다. 다음으로 ‘조직문화 불만족’(31.1%), ‘급여 및 복리후생 불만’(28.2%), ‘높은 근무강도’(20.4%), ‘낮은 연봉’(19.6%) 등을 원인으로 파악했다.

한편, 전체 응답 기업 중 ‘직원 성장 및 커리어 관리’를 위한 제도가 있다는 비율은 33.4%에 그쳤다. 이들 기업은 직원 성장을 위해 ‘외부 교육 지원’(46.7%, 복수응답), ‘역량과 성과에 따른 직무급 제도’(41.3%), ‘사내 직무 훈련 프로그램 제공’(25.7%), ‘자율출퇴근제를 통한 집중시간 활용 독려’(24%) 등의 제도를 마련하고 있었다.

또, 전체 기업의 85.8%는 ‘조기퇴사를 막기 위해 노력 중’이었으며, ‘연봉 인상 등 근무조건 개선’(52.2%, 복수응답)에 가장 힘썼다. 이어 ‘기업 조직문화 개선’(41.3%), ‘복리후생 제도 강화’(33.8%)에 집중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