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수 198.72명, 화성형 K방역 빛나

기사승인 2021.07.08  21:53:51

공유
default_news_ad1

- 4차 대유행 저지 위해 강화된 방역안 내놔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1천 명대로 급증하면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4차 재유행이 우려되는 가운데, 화성형 K방역이 속속 성과를 내고 있다.

화성시는 7월 8일 0시 기준 경기도 내 인구 10만 명 당 환산 확진자 수 198.72명으로 도내 최저치를 기록 중이다. 도내 평균인 333.79명보다도 135.07명이 낮은 수치이다.

특히 시는 평균 연령 37.6세로 도내에서 가장 젊은 도시로 꼽히는 데다 일 평균 검사건수도 3천 여건으로 적지 않은 수에도 불구하고 최근 변이 바이러스 등으로 급증하는 20~30대 신규 확진자세에 안정적인 수치를 보이고 있다.

시의 이러한 성과는 집단감염의 싹이 보일 때마다 발 빠른 대처로 지역 확산을 막은데 있다. 

시는 관내 종교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시작으로 외국인 고용 사업장과 어린이집, 실내 체육시설 등에 방역수칙 강화 명령을 내리면서 적극적으로 집단감염의 고리를 끊어냈다.

또한 경찰과 손잡고 심야시간대 합동 방역점검과 고위험사업장 및 다중이용시설  수시 점검, 소상공인과 저소득가정 등에 방역용품 지원 등 다양한 방역활동과 더불어 1일 총 1,200명까지 접종이 가능한 백신접종센터를 통해 집단 면역력 확보에도 앞장서 왔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지금까지의 성과는 방역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보건소와 의료진, 공직자, 시민 모두가 힘을 합친 덕분”이라며 “긴장감을 늦추지 않도록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방역수칙 준수 홍보캠페인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8일 서철모 시장 주재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외국인근로자 1인당 자가진단키트 2개씩 배부 및 검사 실시 ▲임시선별검사소 확대 운영 ▲콜센터 및 학원 등 방역취약 사업장과 20~30대 근로자 선제 검사 실시 권고 ▲주요 관광지 내 신속 진단검사키트 지원 등 방역강화 방안을 내놓았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