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찬민 의원, 국민의힘 경기도당위원장 출마 선언!

기사승인 2021.07.15  20:58:50

공유
default_news_ad1

- 원외 당협에 책임에 걸맞는 권한 대폭 부여.. 경기북부도당 추가 신설 등 주요 공약 제시

정찬민 의원(국민의힘, 용인갑)은 후보자 등록을 하루 앞둔 15일, 국민의힘 경기도당위원장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정 의원은 “내로남불 문 정권의 무능과 민낯을 보면서 이제는 바꿔야한다는 거센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며, “이제 그 ‘변화의 바람’을 ‘확신의 태풍’으로 바꿔 경기도가 정권교체와 지방선거 압승의 선봉에 서도록 하기 위해 국민의힘 경기도당위원장 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풍부한 지역 경험을 토대로 누구보다 경기도의 현안을 잘 알고, 선거를 목전에 두고 바로 일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정 의원은 그동안 경기도당 수석대변인, 중앙당 수석부대변인과 중앙일보 수도권 취재 본부장, 용인시장 등을 거쳐 현재 경기도 국회의원이자 경기도당 수석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또한 정 의원은 과거 10여 년간 용인 갑, 을 지역에서 두 차례 원외위원장을 지낸 바 있다. 이를 토대로 원외당협위원장의 고충을 누구보다 잘 알고, 경기도 59개 당협과의 소통과 협의에 능할 것이라는게 세간의 평이다.

정 의원은 출마 선언과 함께 ▲경기도당의 ‘현장형 혁신 조직’ 변화, ▲원외당협위원장에 대한 권한 대폭 확대, ▲공정하고 깨끗한 공천 혁신 등 3대 핵심 공약을 제시했다.

그는 먼저 경기도당을 ‘현장형 혁신 조직’으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경기북부도당을 추가 신설해, 내년 지방선거에서부터 경기북부도당이 실질적인 공천권을 행사하고 독자적인 당운영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경기도를 동서남북 권역별로 나누어 ‘권역별 협의체’를 만들고 소통을 정례화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경기도의 주력이자 중심인 원외당협위원장들에게 책임만이 아닌 권한을 대폭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당 정책위 등 주요당무에 원외당협위원장 참여를 의무화하고, 원외당협위원장이 당연직으로 참여하는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당협의 주요 지역 현안과 예산을 당 지도부에 적극 전달하고 이를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 공약으로 실현해내겠다고 밝혔다. 특히 징벌적 당무 감사를 폐지하고 포상적 당무 감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가장 공정하고 깨끗한 공천 혁신을 이루어내겠다고 약속했다. 도당 공천심사위원회에 59개 당협위원장을 반드시 참여시키고, 59개 당협위원장 또는 당협위원장이 추천한 1인 포함된 (가칭)‘시민공천배심원단’을 구성하고, 도당위원장의 권한은 대폭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정찬민 의원은 “나이는 젊지만 생각이 낡았다면 결코 ‘새부대’가 될수 없다”면서 “‘변화와 승리’라는 ‘새술’을 ‘정찬민’이라는 ‘새부대’에 담아서 내년 정권교체와 지방선거 압승을 당원동지, 경기도민 여러분과 반드시 함께 해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 경기도당위원장 선거는 16일(금) 후보등록을 하고, 19일(월) 대의원 모바일 투표를 통해 경기도당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