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산시, 문화도시 추진위원회 발진

기사승인 2021.07.28  20:41:42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민과 청년 문화예술 전문가 등 15명으로 구성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27일 오산시의원과 문화예술 기관단체 대표 및 교수, 전문가, 특히 이음문화시민자치회를 대표한 시민과 청년협의체 위원 등으로 구성된 문화도시 추진위원 15명을 위촉했다고 전했다.

문화도시 추진위원회는 지난 2019년 ‘오산시 지역문화진흥 및 문화도시조성 조례’ (이하 ‘문화도시 조례’)에서 ‘문화도시추진준비위원회 (실무 T/F팀)’를 구성하여 운영해 오던 것을, 올해 4월 조례를 개정하면서 ‘문화도시추진위원회’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구성 인원도 시의회 의원을 포함 문화예술 기관 및 단체 대표와 관련 교수, 전문가 특히 시민이 주체가 되는 문화자치권에 대한 보장을 명확히 하기 위해 ‘이음문화시민자치회’소속 시민위원을 위촉하였으며 오산시 청년협의체를 대표하여 청년위원도 함께했다.

오산시는 2020년 제2차 문화도시 최종 선정에서 고배를 마셨지만 “의미있는 실패, 새로운 도전”이라는 각오로 문화도시 추진의 실질적인 주체가 되는 시민 거버넌스 강화를 위해 이음시민협의체를 ‘이음문화시민자치회’로 명칭과 역할, 기능, 구성원을 확대 강화했다.

또한 시민들의 문화자치권 보장과 활동을 지원하기 위하여 ‘문화도시 행정AS단’을 당초 8개 부서에서 20개부서 24팀으로 확대했으며, ‘문화도시 사무국’을 ‘문화도시 센터’로 명칭을 바꾸고 재단 내 독립적인 기구로 자율성을 확보했다.

이번 문화도시추진위원회까지 조직이 구성되면서 오산시는 문화도시 추진 거버넌스 조직을 확대 Version-Up 시켰을 뿐만 아니라 완전히 세팅하게 되었다.

오산시 관계자는 “문화도시 최종 지정을 위해 시민 거버넌스 조직을 활성화 하고 사업추진에 대한 점검을 위한 전담 자문단의 지속적인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며,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문화시민 권리장전 선포식’ 개최 방향을 정하고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