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업 80%, 중고 신입 마지노선 경력 연차 있다!

기사승인 2021.07.29  22:35:22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성인남녀 2명 중 1명 이상이 경력을 포기하고 중고 신입으로 지원한 경험이 있을 정도로 중고 신입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과연 기업들이 생각하는 중고 신입 마지노선 경력 연차나 연령은 얼마나 될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560개사를 대상으로 ‘중고 신입 지원 마지노선 경력 연차’를 조사한 결과, 77.9%가 ‘마지노선 경력 연차가 있다’고 밝혔다.

중고 신입으로 지원할 수 있는 마지노선 연차는 평균 2.3년차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1년 6개월~2년 미만’(22.5%), ‘1년~1년 6개월 미만’(20%), ‘2년 6개월~3년 미만’(14%), ‘2년~2년 6개월 미만’(12.6%), ‘6개월~1년 미만’(9.9%) 등의 순이었다.

이러한 마지노선 경력 연차를 넘은 지원자에 대해서는 ‘일단 서류 평가를 진행한다’는 응답이 70.2%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경력 채용 지원으로 전형 변경 안내’(20%), ‘무조건 탈락’(4.6%), ‘자사 인재풀에 등록’(3.4%), ‘무조건 감점’(1.8%) 등의 순으로 평가하고 있었다.

연령의 경우, 전체 기업의 73.6%가 중고 신입으로 지원 가능한 마지노선 연령이 있다고 밝혔다. 마지노선 연령은 평균 32.3세였다.

그렇다면, 기업들은 중고 신입을 선호할까.

전체 응답기업의 대부분인 85.9%가 중고 신입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중고 신입을 선호하는 이유는 ‘바로 실무에 투입할 수 있어서’(80.5%, 복수응답)가 1위였다. 이밖에 ‘교육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어서’(44.9%), ‘조직에 잘 적응할 것 같아서’(34.7%), ‘업무나 회사생활이 노련할 것 같아서’(32.4%), ‘기존 중고 신입 직원들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서’(7.1%) 등이 있었다.

신입사원 중 중고 신입이 차지하는 비율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 내 중고 신입을 채용한 경험이 있는 기업(437개사)의 경우, 전체 신입사원 중 중고 신입의 비율은 평균 34.7%였다. 지난해 전체 신입사원 중 중고 신입의 비율이 평균 26.1%로 조사된 데 비해 7.6%p 증가한 수치다.

이는 기업들이 중고 신입에 만족하는 경우가 반복되면서 학습 효과가 발휘되는 것이 원인 중의 하나로 분석된다. 실제로 채용 후 중고 신입과 경력이 없는 일반 신입 중 어느 쪽이 더 만족스러운지를 묻는 질문에는 ‘중고 신입’이라는 응답(65.2%)이 ‘경력이 없는 일반 신입’(7.6%)의 9배 가량 됐다.

신입 사원의 만족도를 점수로 환산하면, 중고 신입은 평균 68.8점인데 비해 경력 없는 신입은 54.5점으로 중고 신입이 14.3점 높았다.

한편, 전체 기업들은 경력 없는 일반 신입사원에 비해 중고 신입을 채용할 때 더 중요하게 보는 것으로 ‘직무 경험과 업무 능력’(72.3%,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뒤이어서 ‘성실함 및 책임감’(42.1%), ‘조직 적응력 및 친화력’(28.8%), ‘지원 동기’(18.4%), ‘커뮤니케이션 능력’(14.1%), ‘열정 및 도전정신’(14.1%)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