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직장인 5명 중 2명은 “비대면 협업 증가”

기사승인 2021.11.26  18:42:16

공유
default_news_ad1

- 60% 이상 비대면이 효율적이라고 판단

ad35

코로나19가 경제, 사회 전반에 변화를 일으키면서 재택근무 및 가상오피스 등을 활용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자연스레 비대면 협업 업무나 커뮤니케이션이 늘어가는 가운데, 실제 직장인들이 체감하는 ‘비대면 업무 문화’는 어떨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1,512명을 대상으로 ‘비대면 협업’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0.1%가 ‘비대면 협업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들의 76.2%는 ‘원격 및 화상회의 등 비대면 협업방식에 만족하고 있다’고 답해 원활한 업무가 진행된 것으로 파악된다.

실제로 ‘비대면 협업 방식’이 더 효율적이라고(61.1%)생각하는 비율도 높았다. 연령대별로 차이가 있었는데 20대(75.4%), 30대(62.9%), 40대(50.7%), 50대(45.9%) 순으로 디지털에 익숙한 2030세대가 비대면 방식을 더 효율적이라고 보고 있었다.

비대면 협업 진행에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역량은 ‘타인을 이해시키는 커뮤니케이션 능력’(43.9%, 복수응답), ‘디지털 기술 숙련도’(43.9%)가 나란히 1위로 꼽혔다. 계속해서 ‘유연한 사고’(33.7%), ‘데이터 활용도 및 분석 능력’(31.5%) 등이 우위에 있어 기본적인 디지털 역량이 중요하게 대두됐다.

코로나19 이후 사내소통이 더 어려워졌다고 느끼는 이들의 비율은 27.8%로 적은 편이었다. 디지털에 익숙한 세대가 직장 내 다수를 차지하면서 비대면이나, 가상 공간 등에서 이뤄지는 대화 방식이 크게 어려움을 느끼지 않은 것.

그렇다면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했을 때 눈에 띄게 감소한 대면 업무 방식은 무엇일까.

1위는 ‘회식’(62.4%, 복수응답)이 차지했다. 계속해서 ‘집체교육’(23.5%), ‘출장’(23%), ‘정례회의(대면)’(20.2%), ‘대면보고’(19.3%), ‘외근’(14.5%) 등의 순이었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