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채명기 수원시의원 “생활폐기물 대행업체 관리 부실” 지적

기사승인 2022.11.28  18:04:24

공유
default_news_ad1

- 연간 600억 대행비 예산 투입에도 불구, 예산집행 투명성 확보 의문

   

수원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채명기 의원(더불어민주당, 원천동·영통1동)은 28일 환경국 청소자원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수원시가 생활폐기물 수거·운반 대행업체에 대한 지도·감독 등의 관리 소홀로 인한 여러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지적했음에도 불구하고 개선되지 않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채 의원은 질의에서 “현재 청소자원과 현안 중 수원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을 독점하고 있는 13개 업체에 대한 투명성 제고 문제가 가장 시급하다.”라고 밝히며, 그동안 관행적이고 소극적이었던 사업 추진 방식 개선을 위한 날카로운 질의가 이어졌다.

채 의원은 “실제 사업장에 출근하지 않는 대표 및 직원에게 매년 고임금을 지급하고 있는 구조는 개선되어야 하나, 법률 위반 사항이 아니라고 손을 놓고 있는 수원시의 무책임한 태도를 시민들이 과연 용납할 수 있는지 의문이다”라고 말하며 “신규업체 진출과 예산 집행의 투명성을 함께 보장할 수 있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할 것을 수원시 집행부에 다시 한번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채 의원은 주민 혈세인 예산을 절감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주문하고 대안으로 △신속한 완전 공개경쟁입찰제 도입 △적극적인 부당이익 환수 규정 이행을 제시했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