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상이 공평할거란 기대는 애시당초 버리자!

기사승인 2019.11.22  22:04:50

공유
default_news_ad1
▲ 권용석 편집국장

동.서양을 막론하고 역사 이래 권력층과 기득권층의 특권 카르텔 형성은 불가피했다.

겉으로는 자유와 민주, 정당성을 주창하나 공평이라는 빈틈 조차 허용하지 않았다.

​공평이란 현실 세계에서는 결코 안착될 수 없는 자연발생적인 메카니즘도 엿보인다.

그러다보니 특권은 어느새 권력층과 기득권층의 전리품으로 변모한 모양새다.

역설적이나, 절대 다수가 이 카르텔의 벽을 절대 뛰어 넘을 수 없음은 인정도, 부인할 수 없음도 현실이다.

정권이 바뀔때마다 우루루 몰려 다니는 꿀벌들과 철새들의 움직임도 여전히 부산하기만 하다.

특권과 반칙이 난무하고 그들만의 리그가 공존하는 세상, 우리 모두는 더 열심히 더 강하게 살아 나가야 한다. 

어느 싸구려 영화에서 가난에 찌들어 살던 여주인공은 자조하듯 이렇게 읇조렸다.

''그래. 세상이 공평할거란 기대는 애시당초 버리자. 그래서 우리같은 사람은 더 열심히 뛰고 달려야 해.''

시사타임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